작곡가 이동렬은 음향학적 원리에 바탕을 둔 혁신적 사운드를 완성도 높은 전통적 주법을 통해서 표현합니다. 그는 관객이 기존 음악에서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차원의 음향적 드라마를 체험하기를 원합니다. 보르헤스부터 정수론까지, 그의 음악은 문학, 철학, 분석심리학, 수학, 음향학, 양자물리학, 다도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그는 제1회 바르토크 국제 작곡 콩쿨 (헝가리, 2018), 제12회 우디네 국제 작곡 콩쿨 (이태리, 2018), 프레서 어워드 (미국, 2018), 제3회 호르헤 핑셍호 국제 작곡 콩쿨 (포르투갈, 2017), 부산 마루 작곡 콩쿨 (부산, 2017), 21세기 피아노 작곡 콩쿨 (미국, 2017) 등지에서 수상한 이력이 있는 주목받는 신인 작곡가입니다. 그의 작품은 아반티 체임버 오케스트라 (핀란드), MIVOS 사중주 (미국), Paramirabo (캐나다), Jupiter 사중주 (미국), S.E.M. (미국), Contemporanea (이태리), GMCL (포르투갈), Callithumpian Consort (미국) 등의 연주 단체에 의해 연주되었습니다. 그의 동명의 보르헤스의 시에서 영감을 얻어 작곡한 최신작 ‘무한의 장미’는 독일의 카이로스 사중주단에 의해 2020년 10월 베를린에서 연주될 예정입니다.

        시카고 대학교 (The University of Chicago) 현대음악 센터 (Chicago Center for Contemporary Composition)의 설립 이래 네번째 포스트닥터럴 연구원으로 재임중인 작곡가 이동렬은, 연세대학교 공대에서 컴퓨터 과학, 그리고 미국의 명문 컨서바토리인 이스트만 음대, 일리노이 주립대 작곡과에서 작곡을 공부하였으며, 하인리히 타우베(Heinrich Taube), 레이놀드 딸프(Reynold Tharp), 스티브 테일러(Stephen Taylor), 에린 기(Erin Gee), 카를로스 산체즈 구티에레즈(Carlos Sanchez-Gutierrez), 리카르도 존 멀둔(Ricardo Zohn-Muldoon), 데이빗 립탁(David Liptak), 그리고 김태훈(Tae-hoon Kim) 작곡가에게 작곡을 사사하였습니다. 또한 유까 띠엔수(Jukka Tiensuu), 한스 아브라함센(Hans Abrahamsen), 진은숙(Unsuk Chin), 올리버 너센(Oliver Knussen), 브라이언 퍼니하우(Brian Ferneyhough), 그리고 벤 존스톤(Ben Johnston)의 마스터 클래스와 트리스탄 뮤라이(Tristan Murail), 마리오 다비도브스키(Mario Davidovsky), 그리고 헬무트 라헨만(Helmut Lachenmann)의 강의 및 세미나에 참가하였습니다.
 
약력  (2020년 1월 작성)      영어(English)